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부산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형사법연구실

공 지 사 항
42 15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안원하
Subject   교수와 학생과 김영란법
작년 2016년부터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른바 '김영란법')"이 시행되고 있다. 이 김영란법이 금지하고 있는 행위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특히 공무원 등이 금품을 받는 것을 금지하고 있고, 이 금지를 위반하면 형사책임을 지거나 과태료를 물도록 규정하고 있다. 국립대학 교수는 공무원이므로 당연히 이 김영란법의 적용대상이다.
 
공무원이 금품을 받는 행위에는 다음 세 가지 경우가 있다:
 
1. 직무관련성도 있고 대가성도 있는 경우 - 이 경우 공무원이 금품을 받는 것은 김영란법 시행 이전부터 형법 상의 뇌물죄로 처벌되는 행위이다.
 
2. 직무관련성은 있지만 대가성은 없는 경우 - 이 경우에도 공무원이 금품을 받는 것은 김영란법이 금지하고 있다. 학생은 교수의 직무와 관련이 있는 사람이다. 따라서 교수는 학생으로부터 단돈 10원 어치라도 돈이나 선물을 받으면 안 된다.
 
3. 직무관련성도 없고 대가성도 없는 경우 - 이 경우에도 공무원이 같은 사람으로부터 한 번에 100만원을 넘는 금품을 받거나 1년에 300만원을 넘는 금품을 받는 것을 김영란법은 금지하고 있다. 졸업생은 더 이상 교수의 직무와 관련이 없는 사람이니까, 교수가 졸업생으로부터 선물을 받을 수는 있지만, 그 경우에도 한 번에 100만원, 그리고 1년에 300만원을 넘어서는 안 된다.
 
위에서 말한 2. 직무관련성은 있지만 대가성은 없는 경우에 대해 특히 말이 많다. 김영란법이 몇 가지 예외를 인정하고 있는 것도 말이 많은 이유 중 하나이다. 그 예외 중 하나로 사교나 의례의 목적으로 하는 3만원 이내의 음식, 5만원 이내의 선물은 주고 받아도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다보니 학생이 선생한테 캔커피 하나 줄 수 있고, 스승의 날 카네이션 한 송이 달아줄 수 있지 않느냐, 말이 많았다. 내 생각으로는 교수와 학생 사이에 이런 예외는 인정되지 않는다. 교수와 학생 사이의 힘의 격차를 생각하면 캔커피 하나도 순수하게 사교나 의례의 목적으로 들고 간다는 것은 인정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스승의 날이라거나 명절을 맞았다거나 하는 기회에 고맙다는 뜻을 전하고 싶으면 카드나 메일, 또는 전화로 인사를 주고받는 것으로 만족하는 것이 좋겠다. 이제는 선물을 하는 일도 선물을 받는 일도 마음에 짐이 되는 일이므로 하지 않는 것이 서로 좋겠다. 선물을 돌려주거나 돌려받는 것도 민망하고 딱한 일이다. 교수한테는 아예 아무것도 들고가지 않는 것이 좋겠다. 여태까지는 주고받는데 별 거리낌이 없었기 때문에 습관을 바꾸기 어려울 수도 있다. 그러나 금지는 금지다.
 
마지막으로, 커피 싫어하는 교수도 많고 이런저런 이유로 커피 못 마시는 교수도 많다. 스승의 날 카네이션 받아도 달고 다니는 교수 아무도 본 적 없다. 그리고 돈 때문에 캔커피 하나 사는 것이 쉽지 않은 학우들도 있다는 것을 생각했으면 좋겠다.
 
2017.2.25. 안원하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7.02.25 - 10:57
LAST UPDATE: 2017.02.25 - 11:06

58.126.22.207 - Mozilla/5.0 (Windows NT 6.3; WOW64; Trident/7.0; rv:11.0) like Gecko

 다음글 [형법각론]두 번째 과제물 20:00에 올립니다.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목록 보기

42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교수와 학생과 김영란법 안원하 2017.02.25 10256
41Simple view[형법각론]두 번째 과제물 20:00에 올립니다. 안원하 2015.12.02 14048
40Simple view[보강공고]수강생광장을 열어보십시오. 안원하 2012.03.24 30835
39Simple view[형사법무종합]연습문제 20:00 수강생광장에 업로... 안원하 2011.09.04 31486
38Simple view[형소법/형각]방송수업 6/14(월) 정오 업로드 안원하 2011.06.11 32255
37Simple view방송수업 기술적 문제 미해결. 수업시간에 새 계획... 안원하 2011.06.06 31755
36Simple view형소법, 형각 방송수업 업로드 6/5(일)로 연기 안원하 2011.06.04 30660
35Simple viewHANMAIL 주소 사용자 회원정보 수정 요망 운영자 2008.03.05 34689
34Login_Box.jpg [11 KB] 다운받기Simple view회원정보 수정하는 방법 운영자 2008.03.05 38517
33Simple view대학원 수업용 텍스트는 Intranet에 올림 안원하 2007.09.05 40817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부산 금정구 부산대학로63번길 부산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안원하 교수 연구실 (우편번호 46241) Top
연구실 (051) 510-2502 | 법학과 (051) 510-1580 | 팩스 (051) 980-0916
이용 약관 | 개인정보 보호 | 관리자 | PGP Key